본문 바로 가기 (Skip to content)


공단보도자료

Home > 공단소개 > 알림마당 > 공단보도자료
  • 글자 크기
  • 글자크기 크게보기
  • 글자크기 기본
  • 글자크기 작게보기
  • twitter 트위터에 공유하기
  • facebook 페이스북에 공유하기
  • 페이지 인쇄
공단보도자료
주행 중 방향지시등 켜기 50% 수준!! - 운전자의 의식 개선 절실
작성자 박지영  등록일 2018-05-08
조회수 884
첨부파일

보도자료-도로교통공단-주행 중 방향지시등 켜기 50% 수준.hwp  다운로드

방향지시등 올바른 작동-1.jpg  다운로드

방향지시등 미작동-2.jpg  다운로드

방향지시등 사진-3.jpg  다운로드

운전 중 가장 기본적인 안전수칙인 방향지시등 사용이 크게 미흡한 것으로 나타나 운전자들의 안전 운전 의식 개선이 절실하다. 도로교통공단(이사장 윤종기)은 올해 1월과 3월 두 차례에 걸쳐 도로 주행 중 방향지시등 작동여부를 조사한 결과 운전자 10명 중 4명 정도가 진로변경 시 방향지시등을 사용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8일 밝혔다.

도로교통공단에 따르면 1월 조사에서 226km의 구간을 이동하며 통행차량 1,905대를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진로변경 차량의 52%가 방향지시등을 작동하였고, 좌?우회전하는 차량은 54%가 방향지시등을 작동하는 것으로 조사되어 방향지시등 작동률이 크게 낮았다.

3월에도 동일 구간, 1,750대를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한 결과 진로변경 차량은 56%, 좌?우회전 차량은 57%가 방향지시등을 작동하여 1월보다는 약간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.

도로교통공단은 올해 1월부터 생활교통법규를 정착하고 안심사회를 만들기 위해 운전의 가장 기초인 안전한 방향지시등 켜기에 대해서 집중적으로 교육과 홍보를 진행하고 있다. 1월부터 3개월 간 18만 7천명을 대상으로 집중 교육을 실시하는 한편 TV, 라디오, 신문, 케이블 방송, VNS 등 다양한 방법으로 홍보활동을 진행한 결과 1월에 비해 진로변경 방향지시등 작동률은 4%p, 좌우회전 방향지시등 작동률은 3%p 개선되었다.

방향지시등을 켜는 것은 운전자 상호간의 소통이며, 상대방에 대한 배려이자 무언의 약속이다. 방향지시등을 켜지 않아 발생하는 갈등은 보복운전으로 이어지는데 방향지시등만 제대로 점등해도 보복운전의 48%를 예방할 수 있고, 난폭운전의 42%가 방향지시등 미점등으로 인해 발생하고 있다.

도로교통공단 관계자는 “자동차 운행 중 방향지시등 사용은 사고예방을 위한 가장 손쉬운 방법으로 소동과 배려운전의 첫걸음”이라며 “진로변경과 끼어들기 과정에서 방향지시등만 규정대로 사용해도 교통사고와 보복운전을 크게 줄일 수 있다”고 강조했다.

도로교통공단은 올 한 해 동안 안전한 방향지시등 켜기에 대한 집중교육과 홍보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며, 매년 개선되어야 할 교통현장의 주요 테마를 우선순위로 선정해서 집중교육을 실시할 방침이다. (끝)

* 담당자 : 교육본부 교육관리처 이승목(033-749-5302)

top