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 가기 (Skip to content)


공단보도자료

Home > 공단소개 > 알림마당 > 공단보도자료
  • 글자 크기
  • 글자크기 크게보기
  • 글자크기 기본
  • 글자크기 작게보기
  • twitter 트위터에 공유하기
  • facebook 페이스북에 공유하기
  • 페이지 인쇄
공단보도자료
청각장애인을 위한 눈으로 보는 운전면허시험 시행 !
작성자 박지영  등록일 2017-12-26
조회수 461
첨부파일

보도자료-도로교통공단-청각장애인을 위한 눈으로 보는 운전면허시험 시행.hwp  다운로드

실 도로주행 HUD 표시이미지_대전_20171212.jpg  다운로드

도로주행 HUD 표시이미지_CG2.jpg  다운로드

헤드업디스플레이.jpg  다운로드

청각장애인을 위한 눈으로 보는 운전면허시험 시행 !
“운전면허 도로주행시험에 청각장애인 위한 맞춤형 시각적 길안내 시스템(헤드업 디스플레이) 도입”

헤드업 디스플레이(HUD) : 길안내 정보 등를 차량 전면 유리창에 투영하는 시스템

도로교통공단(이사장 직무대행 정순도)은 국립재활원(장애인운전지원과), 중소기업인 에이치엘비(대표이사 진양곤)와 함께 운전면허 도로주행시험 시 음성 코스 안내를 눈으로 볼 수 있는 코스 안내시스템을 개발, 도입하여 청각장애인의 운전면허시험을 지원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.

실제 도로에서 운전을 직접 하면서 시험을 보는 도로주행시험의 경우 내비게이션만 보면서 운전하는 응시자가 많고, 특히 초보 운전자는 운전 중 시야 분산의 위험성이 있다는 지적에 따라 지난 2012년 도로주행시험에 전자채점시스템을 도입하면서 시험 코스 안내를 음성으로만 실시하고 있다.

그러나 청각장애인 면허시험 응시자의 경우 이런 음성 안내를 들을 수 없어 시험 응시에 큰 불편이 있었다. 공단은 청각장애인의 이 같은 불편을 개선하기 위해 그동안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왔는데, 이번 시스템 개발로 청각장애인 면허시험 응시자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.

이번에 개발된 시스템은 도로주행시험 전자채점시스템(태블릿PC)을 헤드업 디스플레이와 직접 연동하여 방향전환지점 300m, 200m, 100m 전(前) 지점에서 시험 코스 안내를 각각 3번씩 연속하여 볼 수 있도록 설계됐다.

특히 시험 중 햇빛을 정면으로 보고 운전할 때나 역광 시에도 반사되지 않도록 입체형 표지로 하였고, 교통표지판과 동일한 방향기호와 남은 거리 동시 표시 기능 등으로 보다 쉽게 한눈에 길안내를 받아 볼 수 있도록 했다.

또한 운전자의 다양한 운전자세, 신체적 특징을 고려해 시야각을 상·하 자유롭게 조절이 가능하도록 구성하였으며, 한국건설기술연구원(KICT)의 특허를 기반으로 상용화에 성공한 제품으로 안정성 면에서도 우수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.

그 결과 2016년 서울 강서면허시험장의 경우 청각장애인 응시자 51명 중 39명이 합격(합격률 76.5%)했으며, 2017년 11월 기준 응시자 29명 중 25명이 합격(합격률 86.2%)했다. 전국적으로는 매년 357명의 청각장애인이 면허시험에 합격을 하고 있다.

도로교통공단 관계자는 “도로주행시험 전국 평균 합격률이 52.5%인 점을 고려할 때 이번 시스템은 장애인의 운전면허 취득에 큰 도움이 되고 있으며 무엇보다도 청각장애인과 일반인이 동등한 기회에서 공정한 시험을 치를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”면서 “공단은 앞으로도 사회적 약자를 위한 서비스 확대를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책임 실천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”이라고 말했다. (끝)

* 담당자 : 운전면허본부 면허시험처 우상태(052-216-1639)

top